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대림그룹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전국 5개 글래드 호텔에 1800여 객실 갖춰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대림그룹(대표이사 박상신) 계열사 오라관광㈜이 이사회와 주주총회 승인을 받아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변경했다.

오라관광은 1977년 설립 후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로 개관 후1986년 대림 계열로 편입됐다.

또 40여년간 업계 최고의 수익성과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제주를 상징하는 대표 호텔과 골프장을 운영해왔다.

특히 대림그룹은 호텔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으로 2014년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GLAD’로 변경하고 4년 동안 서울 지역에 4개의 글래드 호텔을 개장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론칭 4년 만에 ‘GLAD’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사명과 브랜드명을 통일해 혁신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래드 호텔은 40여년 역사를 가진 제주도의 대표 골프장 오라컨트리클럽, 총 9개의 호텔과 리조트의 시설 및 서비스를 개선시켜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브랜드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