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안전취약시설 21곳 선정...조기 보수·보강 나서자치구 공모 통해 올해 상반기 21곳 선정
동대문구 암반 절리발달 및 토석류 낙하 위험 보강 시설<사진=서울시>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서울시가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서울시는 11일 매년 3월부터 시행했던 정비사업을 올해는 조기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 해 자치구에 공모를 실시했으며, 10개 자치구에서 28곳이 신청했다. 이후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21곳을 선정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으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21곳 외에도 추가적으로 만약을 우려해 보수가 필요한 곳에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진 안전총괄실장은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의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