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진태 "한국당, 맨날 징징거리니 지지 잃어"
   
▲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로 나선 김진태 의원이 11일 오후 제주시 도남로에 위치한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에 앞서 현안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11일 “우리 당이 여론 눈치 보면서 맨날 반성하고 징징거리기만 하니 지지를 잃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후 제주시 도남동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도당원 간담회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력한 야당이 필요한 시기에 우리 당은 이제까지 여론 눈치나 보면서 맨날 반성하고 징징거리기만 했다. 저 같아도 이런 당에 표 안준다”며 “(예전에) 우리 당원들이 얼마나 많았는데…당에 대해서 실망해서 지지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한탄했다.

김진태 의원은어 “요즘 어디가서 ‘살 만하다’는 이야기를 들어봤느냐. 여기저기서 백성들의 신음소리가 많이 들린다”며 “현 정권이 하고 있는 경제 처방을 가지고는 정말 안된다. 이제는 강력하고 확실한 색깔을 가진 야당을 만들어 주사파 정권에 대항해 싸워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저는 다른 당 대표 후보와 달리 행동으로 보여줬던 사람”이라며 “수많은 악법을 때로는 욕 먹어가며 막아오면서 행동 그 자체로 다 보여준 사람으로 제가 지금 싸워야 할 대상은 당 대표 경쟁후보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은 5·18 폄훼 발언 논란과 관련해 “지난해 3월 제정된 진상규명법에 따라 북한군 개입 의혹에 대해 확실하게 진상을 밝히자는 것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다만 5·18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 이런저런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으니 참전유공자처럼 이번 기회에 명단도 공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