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택시기사 또 국회앞 분신... 카풀 반대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조합 소속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모(62)씨가 이날 오후 3시50분께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 정문으로 돌진하다 다른 승용차와 부딪혀 정차했다.

김씨는 안면부에 화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에 따르면 김씨는 조합의 강남대의원을 맡고 있다.

김씨의 차량에는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웁시다! 우리가 살기 위한 길입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붙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합 관계자는 "카풀에 반대해 그런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병원으로 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