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종명 "5-18 북한군 개입 진상규명과 유공자 명단 공개하면 의원직 사퇴"
   
▲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북한군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유공자 명단 공개 등이 이뤄지면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종명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면서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주장했다.

이종명 의원은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종명 의원은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에 의거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 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주최했다.

이종명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사태는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며 "과학화된 사실을 근거로 북한군 개입 여부를 하나하나 밝혀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발언을 해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