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전자-GS리테일, ‘홈 IoT 장보기’ 시대 열어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왼쪽)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오른쪽)이 홈 IoT기반의 AI장보기 및 스토어 이노베이션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GS리테일>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LG전자와 GS리테일이 홈 IoT 기반 쇼핑 문화를 만든다.

양사는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리테일 본관에서 ‘홈 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 및 ‘스토어 이노베이션 구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 황정환 부사장,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 김용원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LG전자 스마트가전과 GS리테일 매장을 연계한 홈 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 ▲고객이 가전을 사용하는 패턴과 쇼핑 이력을 활용한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 ▲5G, 인공지능, IoT 기술 등 최신기술을 활용한 첨단 오프라인 매장 등을 준비하기로 했다.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 황정환 부사장은 “LG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과 GS리테일이 축적해온 유통 역량을 결합해 새로운 쇼핑 문화를 만들 것”이라며 “고객의 나은 삶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협약을 통해 LG전자는 쇼핑 데이터 및 고객 DB 공유를 통한 인공지능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 및 마케팅 실현 효과를, GS리테일은 매년 출시되는 홈 IoT에 GS fresh 등 이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해 매출 신장과 IoT 기술을 접목한 점포 운영 프로세스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