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권역별 중부권
충북도, 스마트팜 신기술보급사업 16억원 투입
충청북도가 스마트팜 집중 투자·육성에 나선다.<사진=충북도청>

[위클리오늘=윤경환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갈수록 어려워지는 농업 여건에 대응하고자 미래농업의 핵심모델인 스마트팜을 집중 육성한다.

스마트팜은 온실, 축사 등 농업 시설에 정보통신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접목한 농장으로, 첨단기술을 활용, 최적의 하우스 환경을 조성하고 실시간 관리가 가능하다.

최근 수년간 자동제어기술 위주의 사업을 추진한 결과 노동력은 약 20% 절감, 생산량과 품질은 각각 10%, 15% 향상됐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농업 관련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축적할 수 있는 기술들을 투입할 예정이다.

▲외부환경 데이터 기반 스마트 양액공급 시범 등 원예 분야에 11억4000만원 ▲자동 사료급여기술, 로봇 활용 가축 생산성 향상, 축사 및 질병 재해예방기술 등 축산분야에 4억6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각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시범사업 대상자 선정에 들어갔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구범서 과장은 “농업 혁신의 중요한 수단인 스마트 팜 확산을 위해 현장 밀착형 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충북이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지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대농업인 스마트팜 체험 및 교육장 활용을 위해 충주, 제천, 영동, 괴산에 스마트농업 테스트베드 교육장을 조성하고 교육과정을 개설해 농가 대상 교육·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윤경환 기자  yun_2044@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