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 동작구, ‘2019 공동주택 시설개선 지원사업’ 추진
바닥재 교체로 새단장한 아파트 주민 시설<사진=동작구>

[위클리오늘=전근홍 기자] 서울 동작구가 쾌적한 공동주택 환경조성을 위해 ‘2019 공동주택 시설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공동주택단지 내 노후한 시설물 개선 등을 통해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원대상은 관리사각지대에 있는 비의무관리단지를 포함한 관내 소재 공동주택 165개 단지이며 지원규모는 시설지원사업과 옥외보안등 전기료 지원 등 총 3억원이다.

시설지원사업의 경우, 단지별 최대 1500만원 한도 내에서 재난안전시설물의 보수·보강, 에너지 절약 및 절수 시설의 설치·개선 지원이며, 준공 후 5년 미만 또는 하자보수기간 미경과 단지는 제외된다.

옥외보안등 전기료 지원은 지난해 보안등 전기사용료를 기준으로 40%를 지원하며, 에너지 절감을 위해 60% 이상 LED 옥외보안등을 설치한 단지는 전기료의 10%를 추가로 지원받는다.

구는 시설물 개방 또는 경비·청소 종사원 휴게시설 설치 등 구 권장사업을 운영하는 단지이거나 재정 및 주거환경이 열악한 소규모 공동주택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아파트는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거쳐 지원신청서와 관련서류 등을 구비해 동작구청 주택과로 방문하거나 우편 등으로 접수하면 된다.

구는 서류검토와 현장조사 실시 후 심의위원회 의결을 통해 4월중 지원대상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며, 사업종료 후에는 외부전문가 실사단의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선진 주택과장은 “쾌적하고 상생하는 거주환경을 만들기 위한 사업에 많은 참여 바란다”며 ”앞으로 공공의식을 높일 수 있는 공동주택 관리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근홍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