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권역별 남부권
경북도-IBK기업은행, 200억원 ‘일자리 플러스 자금’ 특별지원
경북도와 IBK기업은행은 총 200억원의 자금을 조성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사진=경북도청> 

[위클리오늘=전윤희 기자] 경상북도는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IBK기업은행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도내 중소기업을 공동으로 지원·육성키로 했다.

경북도와 IBK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 100억원 규모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해 저리로 지원해 왔으며 이번 협약으로 100억원을 추가, 총 200억원의 자금을 조성한다.

지원대상은 경북 도내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일자리 창출 기업 또는 고용예정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과 우수 기술력 보유 기업 등이며 특별히 금리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최대 5억원까지 융자 지원하며, 기업의 신용도 등을 반영해 산출되는 은행 여신금리에서 1.35%p를 기본으로 감면한다. 또한 기업의 거래기여도, 담보 등을 반영해 은행 내규 등에 따라 최대 1.4%p까지 추가로 감면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자금을 지원받은 고용 예정기업은 기업은행 취업포털을 통해 정규직 채용시 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받는다. 또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의 신규 채용 취업자는 인당 30만원의 ‘취업 성공 축하금’을 추가 지원받는다.

경북도와 IBK기업은행은 이번 지원사업을 오는 25일부터 본격 시행한다. 일자리 PLUS 협력대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가까운 IBK기업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매우 좋지 않다”며 “중소기업 자금조달을 위해 모든 기관과 협력하는 한편,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윤희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