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권역별 남부권
부산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념사업 지원
   
▲ 부산시청

[위클리오늘=전윤희 기자] 부산시는 강제 동원되었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사)정신대문제대책 부산협의회에게 4300만원의 사업비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004년 설립된 정신대문제대책 부산협의회는 올바른 역사인식교육과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증진을 도모를 위해 ‘민족과 여성역사관’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미래세대인 아이들에게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심어주고자 어린이대공원 학생교육문화회관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했다.

특히 김문숙 대표는 2018년 6월 개봉된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위한 영화 ‘허스토리’의 문정숙 사장 역의 모티브가 된 인물이기도 하다.

협의회에서는 이번 기념사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각종 사진과 책자 등 자료를 발간하고, 사진전인 ‘위안부 할머니 기림의 날 특별전’도 개최한다.

또 역사관을 찾는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위안부 역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기념사업 추진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오는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로 또 한 번 공감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전시 여성폭력 문제를 돌이켜 보고, 평화와 여성인권 문제에 더욱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윤희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