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T, 1.2Gbps급 LTE 서비스 제공
SK텔레콤 직원이 1.2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갤럭시S10 출시와 함께 최고 속도 1.2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국제 표준기구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LTE 최대속도인 1Gbps를 뛰어넘는다.

초기 5G 서비스는 LTE를 병행 사용해 고객에게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LTE 혁신도 중요하다.

1.2Gbps 속도는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2011년 초기 LTE보다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SK텔레콤은 초기 갤럭시S10에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내 펌웨어 업데이트로 1.2Gbps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와이파이는 최고 1.2Gbps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성진수 Infra솔루션그룹장은 “1.2Gbps LTE 서비스를 도입해 SK텔레콤 고객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도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