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프리미엄 TV] LG 올레드, 2세대 인공지능으로 공략
2019 LG TV 신제품 발표행사서 (왼쪽부터) 김상열 전무, 권봉석 사장, 손대기 담당이 질의응답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LG전자가 6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2019 LG TV 신제품 미디어 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엔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LG전자 권 사장은 “보편화된 LCD TV 기술과 확실히 차별화 해, 프리미엄 TV 시장서 LG 올레드 TV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 ‘2세대 인공지능 알파 9’ 프로세서로 강력한 ‘LG 올레드 TV’

LG전자는 ‘2세대 인공지능 알파 9’ 프로세서로 강력해진 ‘LG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TV시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측에 따르면, 2세대 인공지능 알파9은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 결과에 맞춰 영상 속 노이즈를 제거해 어떤 영상을 보더라도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서는 TV가 스스로 주변 밝기를 감지해 HDR콘텐츠의 밝기를 세밀하게 조절한다.

주변 환경이 어두워지면 영상의 밝기를 낮추고 밝은 곳에선 더 밝게 조절해 눈이 편안하고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다.

또한 2채널 음원을 가상의 5.1 서라운드 소리로 바꿔 최적화된 입체음향을 들려준다.

LG전자는 2019년 TV 전 모델에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적용했다. 사용자는 대형 TV 화면에서 집안 스마트 가전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사물인터넷 국제표준인 OCF연동 기능을 선택하면, OCF 인증을 받은 타사 제품들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자연어 음성인식 기술 기반을 적용했고, 인공지능 TV와 사용자는 연속된 대화도 가능하다. ‘월페이퍼’ 디자인도 차별화했다. 가격은 지난해보다 30% 낮게 책정했다.

■ ‘나노셀’ 기술로 더 선명한 화질 ‘LG 슈퍼울트라 HD TV’

LG전자는 독자 개발한 ‘나노셀’ 기술로 더 선명한 화질로 구현한 ‘LG 슈퍼울트라 HD TV’로 프리미엄 LCD TV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 슈퍼울트라 HD TV는 약 1나노미터 크기의 미세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어느 각도에서 시청하더라도 정확한 컬러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화면 뒤쪽 전체에 LED를 촘촘히 배치해, 각각의 LED 광원을 정교하게 제어하고 명암비도 높였다. 화면 테두리를 줄여 몰임감이 높은 디자인도 강점이다.

2세대 인공지능는 알파 7 프로세서 탑재로 인공지능 화질과 사운드, 음성인식 기능 구현이 가능하다. 출하가는 지난해보다 20% 낮게 책정했다.

■ 롤러블·8K 올레드 TV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

LG전자는 롤러블 올레드 TV(65R9), 8K 올레드 TV(88Z9), 8K 슈퍼 울트라HD TV(75SM99) 등을 하반기 국내시장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시청할 때에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TV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CES 2019’의 ‘최고 TV’로 선정됐다.

8K 올레드 TV는 현존 최고 해상도인 8K, 올레드 TV 중 가장 큰 88인치를 모두 갖췄다. 기존 8K LCD TV와 달리 3300만 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 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 구현과 섬세한 색 표현이 가능하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