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배달치킨 더 달고 짜다…서울시-4개 치킨사 ‘당·나트륨 줄이기’ 협력
   
▲ 배달치킨 100g당 나트륨 함량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서울시가 상위 6개 브랜드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조사됐다며 4개업체와 함께 치킨메뉴 당·나트륨 관리를 강화한다.

시는 개학철을 맞아 배달치킨 주문 시 맛뿐만 아니라 ‘건강을 고려한 선택’을 당부했다.

시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해 8~9월 가맹점수가 많은 브랜드BBQ, 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의 배달치킨 전문점 30개 매장 대상 인기품목 4종 105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과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다.

105건 조사결과 치킨100g당 평균 당류 함량은 양념치킨이 가장 많고 치즈치킨, 간장치킨, 후라이드치킨 순이다.

양념치킨이 후라이드치킨 보다 당류 함량이 17.2배나 높았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와 함께 섭취하는 경우가 많아 당류 섭취량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치킨100g당 나트륨 함량은 치즈치킨이 가장 높고 간장치킨, 양념치킨, 후라이드치킨순이다. 후라이드치킨 보다 간장치킨이 1.2배, 치즈치킨이 1.4배 나트륨 함량이 높다.

특히 치즈치킨 반마리의 나트륨 함량은 하루기준치의 최대94.1%에 달하며, 간장치킨도 최대 80.5%로 조사됐다.

2015년 기준으로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양념치킨을 두고 비교하면,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크게 증가했다.

’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의 당류 함량보다 38.7% 높아졌고, 100g당 나트륨 함량도 2015년보다 28.1% 높아져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라도 매장별로 당류 함량은 최대 4배, 나트륨 함량은 최대 1.6배까지 차이가 났다.

수치가 높은 매장은 다른 매장에 비해 모든 메뉴에서 당,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향을 보여 매장별 레시피 관리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치킨 프랜차이즈 5개업체와 간담회를 진행,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당·나트륨 저감 방안을 논의하며 상생의 길을 열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치킨은 청소년, 어른 모두 즐겨먹는 간식으로 ‘달고 짠맛’에 익숙해져 더 자극적인 맛을 찾기 쉬우나 건강을 위한 메뉴 선택이 필요하다”며 “시는 지속적으로 시민 이용이 많은 식품을 모니터링해 결과를 공개하고 다양한 민·관협력으로 건전한 식습관 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