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승리 성접대 카톡 등장 남자가수 경찰 조사 받아승리 성접대 사건 연예계로 확산되나
   
▲ 빅뱅의 멤버 승리.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그룹 '빅뱅'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성접대 알선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가운데 또 다른 남자 연예인 A씨(30)도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버닝썬' 사건 수사가 연예인 주변으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승리의 성접대 알선 의혹이 불거진 카카오톡 대화방에 등장하는 일원으로,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0일 "조만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씨는 가수로 데뷔한 후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른바 '승리 성접대 의혹'은 승리가 2015년 12월 그와 함께 사업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불거졌다.

해당 대화에는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현재 이번 의혹과 관련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 일부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이와 함께 해당 대화 내용을 공개한 공익제보자가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원본'을 제출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 자료 협조를 요청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