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이강인, 드디어 국가대표팀 발탁... 만18세20일
   
▲ 이강인.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한국축구 '최고의 재능'으로 불리는 이강인(18·발렌시아)이 마침내 A대표팀에 발탁됐다.

이강인은 11일 오전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공개한 3월 A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2001년 2월생으로 이제 막 만18세를 넘겼다. 만 18세20일로 역대 7번째 빠른 발탁이다.

어린 시절 KBS TV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얼굴을 알린 이강인은 2011년 스페인 발렌시아의 유스팀인 알레빈C에 입단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가파른 성장속도를 보인 이강인은 지난해 10월31일 에브로와의 2018-19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32강 1차전을 통해 1군 무대에 데뷔했다. 만17세253일로 한국인 최연소 유럽 1군 출전이다.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나설 때마다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19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시안컵 이후 새판짜기에 돌입한 벤투 감독은 구상에 이강인을 포함시켰다. 부상 선수들이 복귀한 최근 이강인의 소속팀내 입지가 좁아졌지만, 벤투 감독은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또 다른 유망주인 백승호(지로나)도 처음 성인 대표팀과 연을 맺게 됐다. 기성용(뉴캐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주축 미드필더들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백승호가 자리를 채우게 됐다.

권창훈(디종)은 부상을 털고 다시 기회를 잡았다. 권창훈은 지난해 5월20일 앙제와의 2017-18시즌 프랑스 리그앙 최종전에서 아킬레스건 파열로 수술대에 올랐다. 최근 들어 서서히 기량을 뽐내면서 모처럼 A매치에 나선다. '대표팀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입지가 탄탄한 황의조, 김영권(이상 감바 오사카) 등도 어김없이 힘을 보탠다.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친선 A매치를 벌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의 볼리비아와는 1994년 미국월드컵 본선과 지난해 6월 오스트리아에서의 친선전에서 두차례 맞붙어 모두 득점없이 비겼다.

콜롬비아는 FIFA랭킹 12위의 강호다.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 라다멜 팔카오(AS 모나코) 등 화려한 선수진을 자랑한다. 한국에 강세를 보였던 카를로스 케이로스전 이란 대표팀 감독을 선임해 더욱 흥미진진한 한 판이 될 전망이다.

3월 A매치 명단(27명)

▲GK = 조현우(대구FC) 김승규(빗셀고베) 구성윤(곤사도레 삿포로)

▲DF =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권경원(톈진 텐하이) 홍철(수원) 김진수(전북) 김문환(부산) 최철순(전북)

▲MF = 정우영(알사드) 주세종(아산무궁화)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 이진현(포항) 김정민(FC리퍼링) 백승호(지로나)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승우(베로나) 손흥민(토트넘) 권창훈(디종) 이청용(보훔) 이강인(발렌시아) 나상호(FC도쿄)

▲FW = 황의조(감바 오사카)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