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정준영, 승리 카톡방에서 성관계 몰카 공유SBS 보도
   
▲ 정준영.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가수 정준영(30)이 '빅뱅 승리 카톡방'으로 알려진 스마트폰 소셜 네트워크 채팅방에서 '몰카' 등 불법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SBS TV '8뉴스'는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 불법 영상을 여러차례 올린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2015년 12월께 승리를 비롯한 지인들이 포함된 대화방에서 어느 여성과 성관계를 하는데 성공했다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했다는 것이다. 취재진이 확인한 피해 여성만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소속사는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정준영은 KBS 2TV '1박2일', tvN '짠내투어'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어서 파문은 방송계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준영은 2016년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그러나 해당 여성이 고소를 취하, 무혐의로 일단락됐다. 당시 여자친구와의 성관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았는데 기자회견을 열고 장난삼아 촬영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경찰은 승리 카톡방에서 몰카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유됐다는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대화방에 승리,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함께 남자 연예인 A 등 8명이 등장한다고 전했다. A는 정준영으로 지목됐다.

문제의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도 담겼다. 경찰은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 대표 등 2명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했다.

성접대 의혹에 휩싸인 승리는 출국금지됐다. 경찰은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승리는 빅뱅으로 데뷔한 지 13년만인 이날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연예계는 사실상 퇴출로 보고 있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skg1616 2019-03-12 11:59:53

    이런 쓰레기 같은넘.. 어딘가.. 음습해 보인다 했더니.. 뒤로 호박씨 까는 범죄자 였구만.. 영원히 연예계서 퇴출되길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