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준영 귀국... "미안하다. 말 못하겠다"주중 경찰 소환될 듯
   
▲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수 정준영이 해외일정을 중단하고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포함된 카카오톡 채팅방에 여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오후 5시50분께 입국한 정준영은 '보도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인가', '영상 몰래 찍어 유포한 혐의 인정하나',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있나' 등 취재진 질문에 "미안하다", "답 못하겠다", "그냥 가겠다"라고만 대답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피내사자였던 정준영을 이날 오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식 입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은 이 대화방에서 한 여성과 성관계하는 모습을 몰래 찍은 3초짜리 영상,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과 영상,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지인들에게 내보이고 자랑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카톡방에는 성접대 의혹이 붉어진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 8명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정준영은 해당 카톡방에서 "오늘 보자마자 상가에서 XX", "나는 쓰레기야",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 등과 같은 원색적인 말들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TV프로그램 촬영차 미국에 체류중이던 정준영이 이날 오후 귀국하면서 빠르면 주중 소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