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선교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 방해한 홍영표 윤리위 제소해야"한국당 중진의원들 일제히 민주당 성토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은 13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날 교섭단체 연설 중 야유와 고성을 지른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민주당이 저를 윤리위에 제소한 것은 견강부회한 모습"이라며 "윤리위 제소는 국민의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야당 원내대표와 국민의 입을 틀어막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어제 국가원수 모독죄를 언급한 것은 스스로가 좌파독재임을 고백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은 "회의장의 질서를 유지해야 하는 국회 의장단의 한 사람으로서 야당 원내대표 연설 자리에서 벌어진 행태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국가원수 모독죄를 들먹이는 것을 보면서 그들이 청와대의 눈치를 봐도 너무 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제1야당 원내대표의 연설을 제일 먼저 방해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제 민주당의 모습은 교만과 독선의 민낯을 보여주고 청와대 심부름센터로서의 역할을 보여준 국회 망신의 한 장면"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홍문종 의원은 "북한 지도자를 자꾸 만나더니 북한을 점점 닮아가는 것 같다"며 "어제 국회의사당에서 있었던 일은 마치 북한의 원수를 모시는 것 같은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유기준 의원은 "홍영표 원내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하고 이해찬 대표는 국가원수 모독죄를 운운하며 분기탱천하는 모습은 후안무치하고 오만방자하다고 느꼈다"며 "여당 두 대표 모두 시대착오적 인식으로 당을 이끌고 있으니 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정우택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의 전날 행태는 국회의 품격을 실추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오기와 독선에 광기어린 모습으로 나타났다"며 "지난해 9월 미국의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대해 고함과 야유를 보내야 했는데 번지수를 잘못 찾아 우리에게 고함과 야유를 보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유철 의원도 "이해찬 대표가 이미 폐지된 국가원수 모독죄를 들먹이며 윤리위 제소를 말하는 것은 제1야당 원내대표를 겁박하는 것이고 이는 국민을 겁박하는 것"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시한 북핵 해결방식에 귀를 기울여 교착상태인 북핵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의원은 "있지도 않는 국가원수 모독죄를 들먹이는 것을 보면 과연 이 사람들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지 의심된다"며 "집단 마비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윤리위 제소 논의에 대해 "최종 결정은 의원총회 이후에 결정하겠다"며 "민주당의 적반하장격 윤리위 제소는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국민에 대한 제소"라고 비난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