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카드사들, 현대-기아차에 백기투항현대-기아차, 삼성-롯데카드와 카드수수료 협상 타결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삼성·롯데카드도 현대·기아차와 카드수수료 협상을 타결했다.

14일 현대자동차 및 금융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삼성·롯데카드와 가맹점 카드 수수료율 협상을 마쳤다. 업계 1위 신한카드와 협상을 타결한 지 하룻만이다.

신한·삼성·롯데카드는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카드 수수료안을 수용한다고 통보했다. 그동안 현대-기아차의 '계약해지' 강수에도 수수료율 인상을 고수하던 카드사들이 모두 백기를 든 것이다.

이들 3개사 관계자는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수수료율은 적격비용(원가) 등을 고려하면 불합리하다"며 버텨왔다. 하지만 계약해지 상태가 계속되며 고객불편이 커질 것을 우려한 카드사가 현대-기아차 제안을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3일 신한카드에 이어 다음날인 14일에는 삼성·롯데카드와도 협상을 마쳤다. 이에 앞선 지난 10일에는 5개 카드사(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 11일에는 BC카드도 협상을 마쳤다.

이로써 모든 카드사와 수수료 계약을 체결해, 앞으로 현대-기아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카드결제를 하지못해 불편을 겪는 일은 없게 됐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