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5%... 취임후 두번째 낮은 수치리얼미터 3월 2주차 주중집계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그래픽=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역대 최저치에 근접한 45%로 조사됐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넘은 '데드 크로스' 현상이 이어지면서 2개월여만에 부정평가가 50%를 넘어섰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사흘동안 전국 19세이상 유권자 1510명을 상대로 조사해 14일 공개한 3월 2주차 주중집계(95% 신뢰수준·표본오차 ±2.5%포인트·응답률 8.1%)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5%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3.3%포인트 오른 50.1%(매우 잘못 32.9%·잘못하는 편 17.2%)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4.9%로 집계됐다.

이날 집계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45%는 취임후 두번째로 낮은 수치다. 역대 최저치는 '김태우 폭로' 사건이 이어지던 지난해 12월4주차 주중집계(43.8%)에서 나왔다. 부정평가 비율 역시 역대 최고치였던 51.6%(12월4주차)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로 높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간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부정평가 비율이 긍정평가보다 5.1%포인트 앞섰다. 오차범위인 ±2.5%포인트를 벗어났다. 사흘전 같은 조사에서 데드 크로스 현상이 나타난 뒤 그 폭이 더 커졌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지지율 하락 배경에 대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했다"며 "새로 선출된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3.8%포인트↓·43.9%)과 서울(3.1%포인트↓·44.8%) 등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대전·세종·충청(2.8%포인트↑·48%), 광주·전라(1.1%포인트↑·69.4%)에서는 소폭 올랐다. 

연령별로는 30대(4.4%포인트↓·50.4%)에서 지지율이 가장 많이 빠졌다. 50대(3.8%포인트↓·38.6%)에서도 하락세를 보였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