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로 5G서 우위 점할 것”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를 1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과 ICT 기술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2019년을 미래를 위한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블TV 사업자 CJ헬로 인수를 통해 확대된 고객기반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업그레이드된 미디어 경쟁력으로 5G에서도 우위를 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주총회는 감사보고, 영업보고 및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에 대한 의결이 진행됐다.

특히, 2018년 영업수익 12조1251억원, 영업이익 7309억원, 당기순이익 4816억원의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지난해와 동일하게 보통주 1주당 400원을 현금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에는 ‘에너지 진단, 에너지 기술, 에너지 안전관리, 기타 에너지 이용 합리화 관련 사업 및 기계설비사업’이 사업목적으로 추가됐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