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반도체 수출가격 8개월째 하락했으나 폭은 줄어한국은행 '3월 수출입물가지수' 발표
   
▲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국제유가 상승세로 지난달 우리나라의 수출입물가가 두달 연속 동반 상승했다. 반도체 수출물가는 D램 가격 하락 등으로 8개월째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3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3.36(2010년=100기준)으로 전월보다 0.5% 상승했다.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하다 2월 상승 전환한 뒤 두달째 오름세를 지속한 것이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가운데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수출물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

지난달 두바이유가는 월평균 배럴당 66.94달러로 전월보다 3.6% 상승했고, 원·달러 평균 환율은 1130.72원으로 0.7%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2% 내렸다.

수출물가 품목 중에서는 휘발유(14.0%), 경유(3.7%), 제트유(1.8%), 나프타(7.2%)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4.4% 상승해 오름폭이 크게 나타났다. 화학제품도 에틸렌(12.4%) 등을 중심으로 1.2% 올랐다. 

반도체 가격은 하락세가 이어졌으나 낙폭을 줄이고 다소 완화된 모습을 보였다. 전기 및 전자기기는 전월보다 0.5% 하락해 지난해 9월부터 7개월째, D램 반도체는 5.2% 내려가 지난해 8월부터 8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다만 전월 수준보다는 모두 낙폭이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수출입 가격에 대한 상방 압력이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반도체 가격 하락세는 점진적으로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3% 오른 87.61을 나타냈다. 2월부터 두달째 상승세다. 나프타(7.2%)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6.8% 올랐고, 화학제품도 1.5% 상승했다. 이에 따라 중간재가 1.6% 올랐다. 그러나 모니터용 LCD(-0.9%)와 D램(-5.2%) 수입물가는 하락했다.

원유(4.4%) 상승의 영향으로 원재료도 1.2% 올라갔다. 자본재는 0.6%, 소비재는 0.7% 상승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6% 올랐다.

이혜은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