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주광덕, 조국에 "이미선 의혹 맞장토론 하자"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의 TV토론 제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거래 논란과 관련, "인사 총책임자는 조국 민정수석으로 저와 맞장토론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주광적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앞에서 맞장토론을 해서 이미선 후보자를 둘러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주시기를 부탁한다"며 "인사책임자인 조국 수석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인사청문을 한 청문위원인 저와 국민 앞에서 맞장토론을 하는 것이 이미선 후보자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정도라고 생각한다. 조국 수석은 이미선 후보자 뒤에 숨어 '카톡질'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문위원인 저와 맞장토론을 할 것을 강력히 제기한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인사검증을 해서 각종 의혹이 있는데 전혀 걸러내지 못한 민정수석이 후보자 배우자의 해명을 카톡에 링크해서 (전달)하는 모습이 청와대 공직자의 모습인가"라며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공직자로서 기본자세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미선 후보자의 배우자인 오충진 변호사가 사법연수원 동기인 주광덕 의원이 의혹을 제기하며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유감의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하는 일은 국회 인사청문회 위원으로서 법에 따라 공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것인데 사적인 인연을 언급하며 감정에 호소하는 배우자의 태도는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 상식상 이해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오충진 변호사가 공개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주광덕 의원은 "저는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 절차에 따라 인사청문을 하는 국회의원"이라며 "그것(오충진 변호사와의 맞장토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미선 후보자는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을 해명하면 되지, 제가 '이 인사를 왜 했냐'고 대통령에게 맞장토론을 제안하면 국민들이 공감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주광덕 의원은 이미선 후보자 부부의 주식거래 의혹과 관련된 추가 폭로도 예고했다.

주광덕 의원은 "15일 OCI와 삼광글라스에 관련된 영업상황 자료를 제보받아 추가 의혹을 제기할 예정"이라며 "증권사에 근무한 증권맨에 의하면 OCI와 삼광글라스를 집중적으로 매수했던 시기에는 영업적자가 누적되고 전망도 밝지 않아 내부정보없이 매수한다는 것은 전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