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분당차여성병원,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케 하고도 병사 처리
   
▲ 분당차여성병원.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신생아를 떨어뜨려 몇시간 뒤 숨진 사실을 은폐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2016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한 산모의 제왕절개로 태어난 신생아가 의료진 실수가 발생한 뒤 사망했음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숨긴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9월 분당차여성병원 의료진은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사가 받아 옮기다가 실수로 떨어뜨려 두개골이 골절됐다.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엑스레이 등을 촬영했고 두개골내 출혈이 확인돼 치료를 받았으나 몇시간 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병원측에서는 이같은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적어 부검없이 신생아를 화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7월부터 이같은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나섰다. 이후 수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해 조직적 은폐 정황과 함께 아이의 진료기록이 일부 삭제된 것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의사가 사인을 병사로 표기하면 부검 절차없이 바로 화장이 가능하다. 신생아를 떨어뜨려 두개골이 깨지고 두개골내에서 출혈이 발생했는데, 의료진끼리 이를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병사로 처리해 신생아를 화장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당시 병원 운영을 총괄했던 부원장 장모씨와 산모·신생아 주치의 등 9명을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차병원 관계자는 "당시 제왕절개는 산모에게 태반박리 현상이 일어나고 태아가 태변을 흡입하는 등 위급한 상황에 따라 이뤄졌다"면서 "임신 29주차에 진행된 수술이었으며 미숙아를 빨리 인큐베이터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아이를 떨어뜨리는 사고가 일어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사인을 병사로 적은 이유는 태반박리와 태변 흡입 등 위급한 상황이 벌어졌던만큼 두개골 골절이 직접적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의료진의 판단 하에 결정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