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 신생아 낙상 사망 분당차여성병원 의료진 2명 구속영장 신청
   
▲ 분당차여성병원.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경찰이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신생아를 떨어뜨렸고, 이 아이가 숨진 이후 병원측이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명에 대한 신병처리를 검찰에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15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정례 간담회에서 "증거인멸과 사후에 진단서를 허위로 발급한 부분에 대해 주도적으로 한 것으로 보이는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12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검찰은 영장을 접수받아 관련 기록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병원 운영을 총괄했던 부원장 장모씨 등 모두 9명을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6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제왕절개로 태어난 신생아가 사망한 원인이 의료진에게 있는지, 사후에 병원측에서 사건을 은폐한 정황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당시 아이가 두개골 골절로 사망했으며, 그 원인이 의료진이 아이를 떨어뜨렸기 때문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또 아이가 몇시간 뒤 숨지자 병원측이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적어 부검없이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한 사인 규명은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지만, 다수의 감정 결과가 신생아가 사망한 원인을 규명할 가능성있는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사건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진행, 2회의 압수수색과 20회가 넘는 전문가 감정을 받았다. 병원측은 골절이 신생아의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된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