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건설현장서 '낭비되는 흙' 줄이는 공유시스템 도입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건설현장에서 낭비되는 흙을 줄이기 위해 공사 현장끼리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토석정보공유시스템(TOCYCLE) 이용 요령’ 고시를 수정해 ‘공공 발주청 전체’로 시스템 의무 사용기관을 확대했다. 기존엔 국토교통부 소속 산하기관이었다.

발주청은 건설공사 또는 건설기술 용역을 발주하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준정부기관, 지방공사, 지방공단, 대통령령이 정한 기관이다.

토석정보공유시스템은 공공공사 현장서 쓰고 남은 흙의 정보를 등록·관리해 토석이 필요한 타 현장에 흙을 이용 가능토록 연계하는 시스템이다.

국토부는 “2004년 구축된 이 시스템으로 활용된 흙이 지금까지 약 1200만㎥에 이르고, 사회경제적 편익은 664억원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