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건설-SK플래닛, 현장 위주 건설현장 관리에 박차
<사진=현대건설 제공>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건설(대표 박동욱)과 SK플래닛(사장 이한상)이 현장 위주의 건설현장 관리에 참여한다.

지난 16일 서울 양재동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건설현장 환경관리를 위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현대건설이 자체 개발한 IoT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하이오스(HIoS)’를 SK플래닛과 공동 개발하는 환경관리 시스템에 연계, 현장 위주로 관리한다.

IoT 시스템은 현장 내 소음, 진동, 미세먼지, 비산먼지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환경 관련 사안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PC·모바일 실시간 알림을 제공해 현장 근로자의 작업 환경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서울 역삼동 개발사업 현장에 ‘기상·미세먼지·비산먼지 센서’ 등 시범 설치 중으로 이를 연내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근무환경 개선과 안전시스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도 확대 적용해 효과적인 현장 관리에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SK플래닛 관계자는 “공사현장 관리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다”며 “앞으로도 건설현장에 필요한 다양한 시스템 개발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