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0:45
상단여백
HOME 사회
진주 방화-살인 사건 용의자, 주민들과 층간소음 갈등 빚어
   
▲ 경남 진주시 가좌동 살인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현장 감식 모습.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17일 오전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살해 사건의 용의자가 최근 층간소음 문제로 주민들과 갈등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져 범행 동기가 층간소음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이번 사건으로 숨진 최모(18·여)양은 용의자 안모(42)씨의 윗층에 살던 주민으로 사건 당일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안씨와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양은 이날 오전 2층 복도에서 흉기에 찔려 숨졌는데, 사건 발생 당시 안씨가 계단까지 뒤따라와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이 흉기에 찔려 숨졌고, 일부는 아파트 1층 계단과 입구에서 변을 당했다.

또 일각에서는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인 점을 감안해 용의자 안씨가 여성을 주 공격대상으로 삼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로 숨진 아파트 주민 5명중 여성은 이모(56·여)씨, 김모(64·여)씨, 최모(18·여)양, 금모(11·여)양 등 4명이었고, 남성은 황모(74)씨 1명이었다.

흉기 난동으로 크게 다친 중상자는 차모(41·여)씨, 강모(53·여)씨, 김모(72·여)씨, 조모(31·여)씨 등 4명이 여성, 남성은 정모(29)씨 1명으로 사상자 10명중 8명이 여성이었다.

이로 인해 용의자 안씨가 범행을 계획할 당시 여성들을 특정해 범행을 계획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용의자 안씨는 2015년 12월께 보증금 1800만원에 월세 9만여원을 내는 현재 아파트로 입주했으며 2016년 12월 소득이 발생하면서 기초생활수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9월 기초생활수급자를 재신청했고, 지난해 12월 진주의 한 자활센터에서 진행한 자활사업에 10일가량 참여해 30여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씨가 특별한 직업없이 경제적으로 궁핍한 생활을 해왔으며, 과거 정신분열 전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