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부영, 전자피아노 2천대 기증…우즈벡에 울리는 ‘아리랑’ 선율
▲ 신현석 고문(오른쪽)이 아그리피나 신 우즈베키스탄 유아교육부 장관에게 기증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부영그룹 제공>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우즈베키스탄에 디지털피아노 2000대를 기증했다.

그룹은 16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겐트 유니버설 스포츠 센터에서 현지 유아교육부 장관을 비롯한 교육 관계자, 고려인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증식을 가졌다.

기증식에서 신현석 고문은 “디지털피아노 기증으로 우즈벡에 교육·문화 인프라가 구축되고, 양국 간 문화교류가 꽃 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현지 학생들이 기증받은 피아노로 한국의 노래를 연주하고 있다.<사진=부영그룹 제공>

현재 부영그룹은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내 학교기관에 교육·문화시설을 지원하고 있고 전 세계 26개국에 디지털피아노 7만여 대를 기부했다.

특히 ‘아리랑’, ‘고향의 봄’ 등 한국 노래를 피아노에 담아 전달함으로써 한국문화 홍보의 ‘선봉장’ 역할을 잘 해내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한편 부영그룹이 지금까지 사회에 기부한 금액은 7600억 원으로, 2014년 기준 500대 기업 매출 대비 기부액 1위를 보인 바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