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6:35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2%대 중반으로 내려갈 듯"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시작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이 기존 전망치인 2.6%를 소폭 하회하는 2% 중반대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발표한 '통화정책방향'에서 "소비 증가세가 주춤한 모습을 나타내고 설비-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증가세 둔화가 지속되면서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질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지난 1월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7%에서 2.6%로 0.1%포인트 하향조정한 바 있다. 이날 예정된 수정경제전망 발표에서 성장률 전망치를 또 다시 낮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은은 "앞으로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겠으나 소비가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도 하반기로 가면서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당분간 지난 1월 전망 경로를 하회할 것으로 관측됐다. 1월 발표된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4%였다.

한은은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오름세가 0%대 중반으로 낮아졌다"며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뜻을 밝혔다. 한은은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면서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 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혜은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