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2 화 10:50
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국회서 철야농성 돌입...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도 열어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도 개혁안과 검찰 개혁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각 당 의원총회에서 모두 추인한 23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비상 총회를 마치고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관련 패스트트랙 추인에 반발하며 23일 국회내 로텐더홀에서 철야농성에 들어간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의회의 가장 중요한 정신인 합의제 민주주의가 완전히 짓밟혔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철야농성을 시작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온 70여명의 한국당 의원들은 로텐더홀 계단에 플래카드를 들고 앉아 "의회 민주주의 파괴 선거법 공수처법 날치기 즉각 중단하라", "선거법 공수처법 밀실야합 즉각 철회하라", "좌파독재 장기집권 음모 강력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위헌적인 제도로 국민이 찍은 한 표가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제도다. 공수처는 대통령 마음대로 하는 직속 수사기관을 만들어 보복의 칼을 쥐어주는 것"이라며 "오늘 행정안전위원회 소집도 일방적으로 했고 내일은 교육위원회 소집을 일방적으로 한다고 한다. 이것이 국회인가"라고 격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 여러분에 간곡히 호소한다. 이제 대한민국은 입법부도 문재인 정권이 마음대로 하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가치를 누가 지키겠나. 저희 자유한국당이 모든 것을 걸고 막겠다.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또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져 가고 있다. 행정부를 장악했고 사법부도 편 맞는 사람들로 세워놓고 입법부까지 장악하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을 통해 이제 마음대로 선거법을 만들어 누구 말대로 260석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300석 중 260석을 한 당이 독점하면 외국이 우리를 뭘로 보겠느냐. 이것을 이렇게 뻔뻔하게 대놓고 말하는 정권이다"라며 "우리는 앉아있을 수 없다. 말로 할 수 있는 단계가 지났다. 행동으로 이 정부의 폭정을 끝까지 온 힘 다해 막아내겠다. 이제부터 시작이다"라고 강조했다.

규탄대회를 마친 의원들은 마지막 구호로 "청와대로 가자"를 외치고 이동했다.

의원총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청와대 앞으로 이동해 패스트트랙 저지 및 의회주의 파괴 규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이후 국회로 복귀해 밤샘 농성을 진행한다. 농성은 패스트트랙 지정 완료 기한인 25일까지 이어가겠다는 목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모든 법안을 총괄하고 기획하는 것은 청와대라고 판단하며, 청와대에 우리의 의사를 표시하겠다"며 "대통령이 오늘 귀국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청와대로 이동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을 철회해달라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선 (기자회견을) 마치고 모든 의원들이 다 같이 국회로 복귀할 예정이고 오후 9시께부터 국회에서 철야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