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1:30
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 전용열차편으로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집권 첫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개최한 이후 8년만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하여 4월24일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하시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평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간부부장, 오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경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리영길 총참모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국무위원회 간부들이 수행에 나섰다.

또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들이 역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환송했다.

중앙통신은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환송 나온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시었다"며 "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들은 최고령도자 동지께서 외국방문의 길에서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하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고령도자께서 타신 전용열차는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과 인민들의 뜨거운 바래움을 받으며 출발하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3일 김정은 위원장이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첫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담장은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 마련된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한 공조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양자간 교류·협력 강화 의지를 확인할 전망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이날 두만강을 건널 것으로 예상되며 하산역을 거쳐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양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 열차 이동 거리는 1180㎞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