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KT, ‘5G 이노베이션센터’ 개소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이 5G 이노베이션센터에서 5G 속도 시연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삼성전자와 서울 서초구 KT 양재빌딩에 ‘5G 이노베이션센터’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5G 이노베이션센터는 대한민국의 5G 경쟁력과 기술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기존의 ‘LTE 이노베이션센터’를 재단장해 5G 기술을 종합 전시한다.

LTE 이노베이션센터는 2012년 개소 이후, 100여 개국 1600여 명 이상의 글로벌 사업자와 해외 정부 관계자에게 KT와 삼성전자의 LTE, 광대역 LTE-A 등 기술과 노하우를 소개해왔다.

5G 이노베이션센터에는 국내에서 5G 상용서비스 중인 삼성전자의 3.5G㎓ 5G 장비와 갤럭시S10 5G 단말을 비롯한 개발 중인 28㎓ 장비·기술까지 선보인다.

실제 강남·서초 지역에 5G 서비스를 하는 5G DU(Digital Unit)집중 운용실을 관람할 수 있고, 상용환경에서 1Gbps급 5G 최고속도 시연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KT의 차별화된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설계·구축 노하우를 전파한다.

전국 주요 85개시를 중심으로 구축한 5G 커버리지와 CUPS 구조의 5G 코어 장비를 기반으로 구축한 전국 8개 에지(Edge) 통신센터를 소개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5G 이노베이션센터 오픈으로 KT 5G의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5G를 통해 일상생활과 산업 전반에 4차 산업혁명 혁신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