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1일부터 버스 4200대에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시작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음달 1일부터 16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국 시내버스 4200대에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버스 공공와이파이 홍보스티커(붙임)가 부착된 시내버스를 탑승하면 'PublcWifi@Bus_Free_○○○○' 라는 식별자(SSID)를 확인해 접속하면 된다. ○○○○는 탑승한 버스의 노선번호다.

과기부는 국민의 정보 접근성을 제고하고 통신비 절감에 기여하기 위해 그동안 전국 1만3000여곳에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하는 등 공공와이파이 확산정책을 추진해 왔다.

기존 공공와이파이는 주민센터·전통시장 등 고정된 장소에 설치돼 있어 이동시 이용할 수 없으므로 국민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대중교통 시설까지 확충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지자체와 예산을 절반씩 부담해 연말까지  전국 시내버스 2만4000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1차 사업 결과 전국 4200대 버스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고,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하반기에는 2만여대 버스에 추가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라며 "다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강화된 보안기술이 적용돼 있더라도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