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9:40
상단여백
HOME 정치
이정미 대표 "문무일, 기득권 포기 못한 검찰 현실 보여줘"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기득권을 포기 못하는 검찰 권력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국회의 정당한 입법 절차에 대해 정부 관료가 공공연히 반기를 드는 것이야말로 견제와 균형의 민주주의 원리를 망각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받는 검찰총장의 이런 행동은 사실상의 항명"이며 "검사라는 특수 집단의 대변인이 아니라 국가 공무원임을 잊지 말고 분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이번 발언에 그치지 않고 조직적인 반발을 계속한다면 정부는 이를 엄히 문책하고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