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삼성전자, KT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공급계약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삼성전자는 KT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본사업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A·B 사업(서울·대전·대구·광주·경기·충남·강원·전라·경북·제주)에 700㎒ 기지국과 가상화 코어 소프트웨어, 전용 솔루션 등을 단독으로 공급한다.

공급하는 통신장비는 3GPP 국제 표준 기술인 △기지국 공유기술(RAN Sharing) △공공망용 사물인터넷(NB-IoT) △차량형 이동기지국(IOPS) △단말간 직접통신(D2D Communication) △다중동시영상전송(eMBMS) 등으로 LTE 공공망 분야 신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험준한 산악 지형, 데이터 폭증 등의 환경에서도 통신망을 확보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경부선 KTX 고속철도 사업에도 LTE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재난안전망과 LTE 철도망을 연결해 통합 LTE 공공망 구축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