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기아차, ‘EV 트렌드 코리아 2019’ 참가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 전시된 기아차 ‘니로 EV’ <사진=기아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기아자동차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전기차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이하 R.E.A.D. 시스템)’ 등을 전시한다.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를 위해 정부 주도로 열리는 서울 전기차 엑스포로, 2일부터 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이다. 1회 충전으로 총 386㎞를 주행할 수 있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동력성능을 갖췄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에 달한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 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다.

이를 통해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로 운전자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시간으로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R.E.A.D. 시스템의 감성 주행과 같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도 운전자의 즐거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아차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