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한국타이어, 1분기 매출액 1조 6424억원, 영업이익 1401억원 달성

17인치 이상 고인치 타이어 비중 53.9%
전년동기대비 3.3%p 증가로 질적 성장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조현범)가 지난 1분기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은 1조6424억 원, 영업이익은 1401억 원을 달성했다고 2일 공시했다.

한국타이어 글로벌 경영 실적 (단위: 억 원)<자료=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액 중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 비중이 53.9%를 차지, 전년동기대비 3.3%p 증가하며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더욱 강화했다.

특히, 북미의 교체용 타이어 시장에서 고인치 타이어 판매 증가 및 픽업트럭, SUV 위주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이 증가하며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반면, 유럽 경기 부진과 중국 소비심리 침체로 인한 글로벌 자동차 시장 위축으로 수요가 둔화됐다. 이는 신차용 타이어 공급 감소 및 교체용 타이어 수요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다.

한국타이어는 향후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신차용 타이어 공급 및 프리미엄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프리미엄 이미지 제고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신차용 타이어 공급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안정적인 성장 구조를 구축하고 해외 각 지역별 유통 전략을 최적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