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마사회 도심승마체험 '인기몰이'

전문 인력 상주해 올바른 승마체험 가능...전국 6개 도심 공원에서 시행
동물보호법과 세계 말 복지 협회 가이드라인 준수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진행하고 있는 무료 승마체험이 평소 ‘말’을 접하기 어려운 도·시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왕십리 광장에서 열린 도심승마체험 모습.<사진=한국마사회>

지난달 27일 왕십리 광장에서 열린 도심승마체험에는 400여 명의 시민이 몰려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처음 승마를 체험했다는 어린이 참가자 학부모 윤혜경씨는 “도심에서 승마를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었다”며 “전문 요원들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승마 체험 진행을 맡은 엘리트 승마 스쿨 소속 서대일 팀장은 “기승 체험자들에게 사전 교육을 통해 동물을 대하는 태도를 먼저 배울 수 있게 하고 있다”며 “단순 승마체험에 그치지 않고 진정으로 말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마사회는 도심승마체험이 말산업 성장에 탄력을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승마 체험자를 정기 승마 인구로 끌어들여 영세 승마장들의 운영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도심승마체험은 4월 한 달 운영결과 52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호응을 얻고 있을뿐 아니라 해당 지역 승마장에게는 홍보의 기회가 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전담기관으로서 승마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말산업이 옳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마사회의 도심승마체험은 서울 왕십리 광장 외에도 어린이대공원, 천안 삼거리 공원, 청주 문암생태 공원 등 전국에서 오는 6월까지 시행할 예정이다.

또 향후 각 지역 승마장과 협업을 통해 서울·천안·청주·부산 등 전국 6개의 도심 공원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