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출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1회 충전 주행거리 271km, 기존대비 35.5% 향상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지능형 안전 기술 기본 적용
일렉트릭·하이브리드·플러그인 3종 풀 라인업 완성

현대자동차가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난 전기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새롭게 출시했다.<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난 전기차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탄생했다.

현대자동차㈜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최초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시 주행 거리 271km로, 기존 모델 대비 주행 가능 거리가 35.5% 늘어나 국내 최고 효율을 기록했다.

38.3kWh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의 고효율 시스템과 경량화된 차체를 통해 도심 주행 및 출퇴근 이용에 충분한 주행거리를 구현했다.

특히 100kW 구동 모터 적용으로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출력을 높여 전기차로 즐길 수 있는 퍼포먼스를 한층 더 강화했다.

IT, 안전 사양을 개선해 상품성도 대폭 높였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기능을 지원하는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아울러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 더욱 안전한 운전을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내·외관 디자인 변화를 통해 하이테크하면서도 유니크한 이미지로 새롭게 탄생했다.

차량 내부는 새로운 디자인의 트리플 모드 버추얼 클러스터(7인치 LCD 클러스터)와 터치 타입의 공조 버튼을 적용,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차량 외관은 새롭게 적용된 플로팅 타입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부터 주간 주행등(DRL)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램프 시그니처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LED DRL과 휠 에어커튼을 통합 적용해 역동적인 디자인을 강조했으며 유니크한 리어 콤비 램프 디자인 등을 통해 아이오닉만의 아이덴티티를 완성했다.

현대차는 이달 2일에서 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 참가해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최초 공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넓은 뒷좌석 공간과 주행안정성, 정숙성이 돋보이는 승용형 전기차”라며 “늘어난 주행거리와 높은 경제성을 통해 도심 주행 및 출퇴근용 데일리카로 최고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