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22:35
상단여백
HOME 문화
가정의 달 맞아 연극 '엄마의 봄' 대학로서 열려이달 8일부터 14일까지...배우 최선자, 김영서 열연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의 소중함을 담은 연극 ‘엄마의 봄’이 무대에 오른다.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대학로 예술공간 ‘오르다’에서 펼쳐지는 이번 작품은 오랜 세월 함께한 시간만큼이나 꼬여버린 두 모녀의 갈등과 애증, 사랑과 죽음이라는 운명적인 이야기를 다룬 휴먼드라마다.

엄마 역은 맡은 배우 최선자는 1961년 MBC 성우 1기로 데뷔, 나문희, 김영옥, 백수련과 함께 방송을 시작해 제2회 동아연극상과 제14회 백상연극대상을 수상한 연기경력 58년의 내공을 지닌 연기자다.

KBS ‘송화’, ‘전설의 고향’, SBS ‘신기생뎐’, MBC ‘아현동 마님’, ‘인어 아가씨’ 등에서 개성 강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각인돼 있다.

딸 역을 맡은 배우 김영서는 뒤늦게 연기에 입문해 점차 활동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미래가 기대되는 재원이다.

‘엄마의 봄’ 작가이기도 한 그녀는 2010년 연극 '관촌수필-옹점이를 찾습니다'로 데뷔해 영화 ‘어떤 하루’에서 주인공 로라를 연기했고,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부산행’, ‘로마의 휴일’, ‘푸른 노을’ 등에 출연하며 영화, 연극뿐 아니라 작가로도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연의 두 주역인 최선자와 김영서는 배우가 숙명적으로 느껴야할 섬세한 감정표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 과하지 않으면서도 절제된 두 사람의 연기는 미묘한 모녀관계와 함께 알츠하이머라는 사회적 문제를 표현해내고 있다.

이번 작품을 연출한 극단 ‘명장’의 윤현식 대표는 '홍시 열리는 집', '산불', '물고기 여인' 등으로 잘 알려진 중견연출가로 한국적 색채와 서정적 감정을 섬세하게 이미지화 하는 데 정평이 나있다. 현재 국민대학교에서 후학들을 가르치며 연극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이번 공연을 맞아 부모님 중 한 분 이상과 함께하는 관객에게는 입장료를 50% 할인해 주는 행사와 함께 전체 좌석의 15%를 복지관 회원들에게 마련하는 사랑나눔행사도 진행한다.

향후 본 공연은 오는 7월 25일 미국 애틀란타 청솔 시니어센터를 시작으로 뉴욕, LA, 시카고, 하와이, 캐나다 등에서도 펼쳐질 예정이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