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홈쇼핑, AR∙VR 서비스 전문관 ‘핑거쇼핑’ 오픈매장 방문, 상품 배치, 상담까지 가능한 모바일 쇼핑 체험 서비스 전문관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지난 8일 증강현실을 활용한 AR∙VR 서비스 전문관 ‘핑거쇼핑’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핑거쇼핑’은 '손가락으로 모든 서비스 체험이 가능한 쇼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인기 브랜드의 가상 매장을 방문해 직접 둘러보고 원하는 공간에 상품을 배치해 볼 수 있으며 챗봇을 통해 상담까지 모바일에서 원스톱 이용이 가능하다.

또 지난해 롯데홈쇼핑이 업계 최초로 선보인 가전∙가구 가상 배치 서비스인 ‘AR뷰(View)’를 활용해 실제 매장에 있는 것처럼 쇼핑이 가능한 ‘VR 스트리트(Street)'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대표상품 3D로 미리보기’를 활용한 ‘비슷한 상품 추천’ 서비스, 인공지능 기반 챗봇 서비스 ‘샬롯’ 등 다양한 쇼핑 서비스도 제공한다.

AR뷰 존에서는 ‘밀레 청소기’, ‘삼성 건조기’,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등 총 220여 개의 가전·리빙 상품을 본인의 생활공간에 배치해 보고 사이즈도 측정할 수 있다.

VR스트리트 존에서는 롯데홈쇼핑 오프라인 매장인 ‘스튜디오샵’을 비롯해 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의 쇼룸을 그대로 구현한 ‘일룸 VR스토어’ 등 총 11개의 국내외 유명 플래그십 매장을 둘러볼 수 있다.

롯데홈쇼핑은 본사 방송센터 내에 구축한 ‘3D 콘텐츠 스튜디오’를 활용, 올해 안에 AR·VR 서비스 적용 상품을 500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상품 내부까지 체험해 볼 수 있는 ‘다이내믹 3D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달 31일까지 핑거쇼핑 전문관 상품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갤럭시 S10 5G, 플레이스테이션 4 VR 세트, 애플워치 4를 제공하는 경품 이벤트가 진행된다.

김인호 롯데홈쇼핑 DT(Digital Transformation) 본부장은 “AR∙VR 서비스 도입 전후 6개월을 비교한 결과 고객 불만율이 10% 이상 감소하고 20~30대 고객이 급증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모바일 쇼핑 서비스를 선보여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