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5:00
상단여백
HOME 정치
박지원 "안철수‧유승민의 바른미래당…한국당과 합칠 것"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바른미래당 내홍과 관련해 "이제 '안철수 플러스 유승민 당'이 됐다"며 "자유한국당과 합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바른미래당이 내년 총선에 다른 당과의 합당이나 연대를 하지 않는다’고 결의한 것에 대해 “‘합당한다'고 결의한 것으로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안철수·유승민의 바른미래당은 반드시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통합할 것"이라며 "그랬을 때 기호 1번은 한국당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내가 당초 손학규 대표가 정계개편의 불씨를 댕길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제는 손 대표의 몰락이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고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조언했다.

이 신임 원내대표에게 "나 원내대표실로 매일 출근하라. 국회를 1달 내 정상화하지 않으면 평가를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에게는 "황교안 대표와 장외투쟁으로 경쟁하려고 하면 절대 실패한다"며 "국회로 들어와 국회에서 타협과 조정의 명수가 돼야 명 원내대표로 국민적 지도자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