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넷마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돌풍출시 4일 만에 국내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인기 1위, 매출 Top 5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13일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가 출시 4일 만에 매출 Top 5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날 모바일 앱 마켓 분석 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이 게임은 ‘앱스토어 한국’과 ‘구글플레이 한국’에서 각각 매출 1위와 4위를 기록 중이다. 무료 인기로는 1위이다.

넷마블은 “지난 9일 정식 출시 이후 불과 24시간 만에 앱스토어 무료 앱 인기 1위, 매출 6위에 이름을 올렸다”며 “주말을 지나면서 구글플레이 포함 양대 앱 마켓에서 매출 순위가 급격히 상승했다”고 말했다.

넷마블의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세계적인 격투 게임인 SNK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IP를 활용해 개발된 모바일 액션 RPG다.

원작의 캐릭터는 물론, 이들이 사용하는 다양한 필살기와 콤보 플레이를 모바일 최고 수준 그래픽으로 재현했다. 스킬 버튼 기반의 조작 방식을 채택해 모바일 기기에서도 탁월한 조작감을 제공한다.

또한, ‘KOF ’94’부터 ‘KOF XIV’에 이르기까지 역대 원작 시리즈의 모든 캐릭터가 등장하는 최초의 모바일 게임으로, 50명 이상의 캐릭터를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재미도 선사한다.

조신화 사업본부장은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강렬한 액션과 타격감,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수집하는 재미를 동시에 제공하는 게임”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이용자를 위한 다양한 캐릭터와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추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넷마블은 이번 국내 출시를 기념해 신규 이용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