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GS건설, 올해 두 번째 ‘자이’ 과천서 선봬…17일 분양시작
'과천자이' 조감도<이미지=GS건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GS건설이 올해 두 번째 '자이'는 경기 과천에서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과천자이’는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재건축 일환으로 조성된다. 오는 17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할 예정이다.

이번 단지는 최고 35층, 27개 동으로 전체 2099가구로 지어진다. 이 가운데 일반에는 783가구가 분양된다는 설명이다.

수요가 많은 중소형 위주로 구성되며 대형 평형도 일부 공급된다. 평형별로는 ▲59m² 515가구 ▲74m² 94가구 ▲84m² 109가구 ▲99m² 7가구 ▲112m² 31가구 ▲125m² 27가구로 구성된다.

단지 인근에 지하철 4호선 과천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있고, 과천·양재IC가 있어 수도권 접근성이 뛰어나다. 2021년 착공 예정인 GTX-C노선(양주~수원)이 들어서면 과천자이의 가치가 더 상승할 것이라는 게 업체 측 관측이다.

또한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춘 숲세권이 장점이다. 과천시는 청계산, 관악산 및 양재천을 끼고 있고, 단지 주변으로도 과천중앙공원, 문원체육공원 등 풍부한 녹지가 형성돼있다.

분양 관계자는 “생활 인프라가 잘 구축된 과천 내 최고 프리미엄 아파트를 선보여 과천 일대 주거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전했다.

청약은 21일 특별공급으로 시작하며, 당첨자 발표는 30일 예정이다. 입주는 2021년 11월이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