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 새 원내대표, 김성식·오신환 의원 2파전
바른미래당 김성식(왼쪽), 오신환(오른쪽)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는 김성식‧오신환 의원 대결로 오는 15일 오전 의원총회서 투표로 결정된다.

두 의원 모두 ‘창당 정신’을 강조한 가운데 김 의원은 화합, 자강, 혁신을 통한 통합론에 방점을 찍고 현 지도부를 인정했다. 

이와 반대로 오 의원은 현 지도부 퇴진을 요구하는 동시에 유승민·안철수 역할론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당내 문제를 계파 간 세대결의 연장 선상에서 풀어간다면 해결되지 않는다”며 “당을 분란에 빠뜨려서는 안 된다. 저는 당의 화합과 통합 혁신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총선을 준비함에 손 대표 체제로는 불가능하다는 게 대부분 구성원의 생각"이라며 "창당의 주역이었던 두 분과 함께 힘을 모아 바로 설 수 있는 길로 가겠다"고 주장했다.

양측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단행했던 강제 사보임을 원상 복구하겠다고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로 선출되려면 재적 의원 24명(당원권 정지 의원을 제외) 기준으로 13표 이상이 필요하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