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풀무원, 글로벌기준 지주사 지배구조 확립
풀무원 이효율 대표이사가 지난 3월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서 열린 ‘2019 풀무원 열린 주주총회’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풀무원>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바른먹거리 풀무원(대표이사 이효율)이 선진국형 글로벌기준 지주회사 지배구조체제를 확립하고, 글로벌로하스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올해 5월 창사 35주년을 맞은 풀무원은 13일 상장사인 지주회사 풀무원이 비상장사인 자회사들의 지분 100%(합자회사 제외)를 보유했다고 밝혔다.

지주회사 형태로는 운영지주회사에 속해 지배구조가 투명한 네슬레, 다논과 같은 선진국형 글로벌기준의 체제를 확립했다.

김종헌 재무관리실장은 “서구 선진국의 지주회사는 대부분 자회사를 100%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효율 총괄CEO는 “국내에서는 글로벌기준 지주회사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지만, 적극적인 IR과 PR을 통해 풀무원 지배구조의 우수성을 알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은 34년 간 오너경영에서 2018년 1월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경영인 체제를 출범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