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텔레콤, LTE요금제 ‘T플랜’ 일부 개편3만~4만원대 데이터 25% 확대, 전 구간 콘텐츠 혜택 강화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일부 개편한 LTE 요금제 ‘T플랜’을 이달 17일부터 가입 가능하다고 밝혔다.

새 T플랜은 지난해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다. 3만~4만원대 저가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리고, 전 구간의 콘텐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요금제는 총 6종으로 ▲세이브(월3만3000원, 1.5GB) ▲안심2.5G(월4만3000원, 2.5GB+400Kbps) ▲안심4G(월5만원, 4GB+1Mbps) ▲에센스(월6만9000원, 100GB+5Mbps) ▲스페셜(월7만9000원, 150GB+5Mbps) ▲맥스(월10만원, 완전무제한)로 구성된다.

SK텔레콤은 “고객 이용 패턴을 반영해 기본 데이터 제공량과 데이터 선물하기 용량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 T플랜은 콘텐츠 혜택을 선호하는 고객 트렌드에 맞춰 전 구간에서 ‘FLO앤데이터(월7900원)’와 ‘POOQ앤데이터(월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한다.

한편, SK텔레콤은 고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새 T플랜 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을 6월 17일부터 중단한다.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를 이용 중인 고객들은 기존 혜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