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대림, 용산 해오름빌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나서
▲대림그룹과 한국해비타트 임직원이 해오름빌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대림산업>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대림그룹이 15일 서울 용산구의 해오름빌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그룹에 따르면 이번 봉사활동엔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등 계열사 임직원 50여명이 참여했다. 그룹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집 고치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해오름빌은 저소득 모자가정 지원을 위해 설립된 사회복지기관이다. 총 20세대를 대상으로 주거공간을 무료 제공하고 있으며, 자립 가능 시까지 최대 3년간 지원한다.

▲봉사자들의 벽화 작업.<사진=대림산업>

이번 봉사활동에서 임직원들은 해오름빌에서의 쾌적한 생활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친환경 소재로 직접 도배와 장판 작업을 하고, 노후 전등시설과 창호도 교체했다.

또한, 씽크대와 수납가구 지원으로 편의성을 도모했다. 이 밖에도 옹벽 벽화와 그늘막 설치 등 외부 환경도 세심하게 개선함으로써 시설 거주민으로부터 호평을 받기도 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는 “임직원들이 뜻깊은 땀을 흘렸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주거 환경 개선에 책임감을 갖고 지속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