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세계그룹, 한국 여자축구에 100억원 지원

20 일 축구협회와 여자축구  메인 파트너 협약, 2024년까지 총 100여억원 규모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훈련 지원 및 국제 친선경기 정례화 , 지도자 양성과정 신설
이달 20일 스타필드 코엑스몰서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출정식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신세계그룹이 한국 여자축구를 위해 지원에 나선다.

신세계그룹은 대한축구협회와 공식 파트너 협약을 맺고, 오는 2024년까지 여자 국가대표팀 경기력 향상과 여자축구 저변 확대 등 축구발전을 위해 총 100여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은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출정식’이 열리는 이달 20일 코엑스에서 갖는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와 여자축구 메인 파트너와 국가대표 공식 파트너의 지위를 얻게 됐다. 여자축구만의 메인 파트너가 된 것은 신세계그룹이 처음이다.

한국 여자축구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 든든한 지원이 뒷받침된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은 2010년 17세 이하 여자 월드컵 우승과 20세 이하 여자 월드컵 3위를 시작으로 2014년 여자 아시안컵 4위,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 16강에 오르는 등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지원을 계기로 국가대표팀이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한국 여자축구의 저변 확대에도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먼저, 여자 국가대표 훈련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한편, 축구협회와 함께 여자 국가대표 친선 경기를 연 2회 이상 정례적으로 개최하는 등 여자 국가대표팀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저변 확대를 위해 지도자 양성 과정을 신설하는 등의 인프라 개선뿐 아니라 축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한축구협회 공식 파트너로서 축구 발전 지원 및 공동 상품개발 등도 협업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역시 이번 후원 협약이 국내 여자축구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이번 후원은 여자축구 발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국가대표팀이 앞으로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기반이 다져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병훈 신세계그룹 부사장은 “한국 여자축구가 인기 스포츠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후원 협약이 여자축구 성장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